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필모어(fillmore), 2년만에 다시 간 일산 밤리단길 멋진 레스토랑

_전국먹거리

by 하이공도리 2019. 8. 24. 09:00

본문

아주 오랜만에 필모어에 다녀왔습니다.

벌써 2년 전이더군요ㅎㅎ

요새도 예약이 가득 차 있는 곳이지만, 운 좋게 당일 저녁 예약이 가능했네요 ㅎㅎ

2년간 내외부의 모습이 조금 바뀐 거 같아요.

테라스 자리는 없어지고, 실내에는 대형 테이블은 빠지고, 작은 테이블이 늘어났어요.

약간 예전의 그 느낌은 사라졌지만, 여전히 좋은 분위기였습니다.

그때는 바 테이블에 있었는데, 이번에는 일반 테이블을 이용하게 되었네요 :)

일단, 이곳은 스테이크가 맛있었던 기억이 나서, 살치살 스테이크를 주문했어요.

파스타 대신에 구운 문어를 고르고, 에피타이저로는 하몽 크로스티니를 함께 주문했습니다.

 

가볍게 식전빵이 나왔습니다. 따뜻하니 좋았습니다.

보통 식전빵을 챙겨주는 곳은 많지만, 그 빵을 데워주는 곳은 드물기 마련인데,

역시 필모어는 이러한 부분까지 신경 쓰는 섬세함이 여전합니다.

잠시 후, 에피타이저인 하몽 크로스티니가 나왔어요.

처음 먹어보는 음식인데, 진짜 너무 맛있었습니다.

빵은 하몽과 함께 직화로 구웠는지 숯불향이 나는 소고기맛이 느껴졌고,

빵 위에 올라가는 햄과 치즈의 맛도 조화롭게 느껴졌습니다.

다음은 문어구이와 으깬 통감자입니다.

적당한 두께의 문어다리 네댓 개가 있습니다.

문어가 전혀 질기지 않아서 씹는데 불편함이 조금도 없었네요.

역시 아주 맛있었습니다.

 

끝으로 살치살 스테이크입니다. 물론 미디엄 레어 굽기고요.

시금치 소스와 으깬 감자 그리고 홀그레인 머스터드 소스가 함께 나옵니다.

이렇게 피클 대신 절인 무를 함께 주는데 보기에도, 맛도 피클보다 훨씬 좋습니다.

약간 질긴 부분도 있었지만, 살치살이 원래 그런 부위이고, 고기 굽기도 맛도 알맞게 좋았습니다.

특히 저는 주변의 바삭하게 구워진 느낌이 좋더군요.

 

식사를 마치니 이렇게 쿠키도 주네요 ㅎㅎ 필모어에서 직접 만들었다고 해요 ㅎㅎ

필모어는 거창하게 큰 레스토랑은 아니지만, 그 분위기나, 직원의 친절한 서비스만큼은 어디에도 뒤지지 않는 것 같습니다.

물이 떨어지면 알아서 채워주시고, 음식 맛도 중간중간 괜찮은지 물어봐주시고,

또 음식에 작은 불만이 있을 때면 기꺼이 확인해보고 적당한 대응까지 해주는 곳이었습니다.

예전에는 몰랐는데, 여기 필모어가 있는 동네가 밤가시마을이라고 하는데, 그래서 이곳을 일산 밤리단길이라고 부른대요 ㅎㅎ

~리단길이라고 불릴 정도면 필모어 같이 멋진 곳이 더 있을 것 같네요 ㅎㅎ

실내외 인테리어는 바뀌었어도, 그 맛과 서비스는 처음 그대로인, 아니 더 만족스러웠던 일산의 조용하고, 멋진 레스토랑, 필모어였습니다.

다음에 한 번 더 방문해야겠습니다. :) 

 

너무나도 멋진 기억을 한번더 만들고,

밤리단길 맛집, "필모어" 포스팅 끝!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