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강남역삼 맛집 "두껍삼", 쾌적하고 넓은 장소에 구워주는 고깃집

_전국먹거리

by 하이공도리 2019. 8. 17. 09:00

본문

오늘 아주아주 오랜만에 강남에서 저녁 약속이 생겨서 가게 되었습니다.

오늘 간 곳은 강남, 역삼 쪽에 떠오르는 고깃집 '두껍삼'입니다.

여기는 회사 회식장소로도 많이 찾는 곳이라고 해요.

 

건물 크기를 보아하니 벌써부터 쾌적함이 느껴진다.

강남역 근처 식당은 대부분 자리도 비좁고 사람도 많아서 너무 쾌적하지 못해서 뭐랄까 쾌적한 고깃집을 찾아보게 되었는데,

여기는 놀랍게도 고깃집인데 냄새도 안 나고,

식당 건물이 크고 넓어 자리 간격도 좁지 않다고 해서 바로 찾아갔네요.

 

강남역 인근에는 강남점과 역삼점 두 곳이 있는데, 역삼점이 더 조용하고 한적할 것 같아서 역삼점으로 갔습니다.

두 곳다 직영점이라고 하네요 ㅎㅎ

 

휴일이라 아점을 먹은 뒤로 제대로 먹은 게 없어서 너무 배가 고파 아주 헤비한 메뉴를 찾다 보니,

자연스럽게 고깃집으로 가게 되었습니다.ㅎㅎ

 

두껍삼은 돼지고기하고 소고기 모두 있는데, 오늘은 아주 배부르게 먹을 거라 돼지고기로 가겠습니다.

기본적으로 모든 고기가 숙성돼지고기입니다.

 

기본찬 세팅되고요자리에 앉자마자 삼겹살 2인분부터 주문했습니다.

 

허브솔트, 쌈장 그리고 특제소스?!

신기한 게양념장에 꼬치소스같은게 있어요이게 뭔가 여기 사장님 특제 소스같은데 맛이 좋습니다ㅎㅎ

 

녹색맥주병 신기해

요새 인기라는 테라도 한병 주문했습니다.

처음 마셔보는데 물맥주하고는 확실히 다르네요ㅎㅎ

 

식당 이름처럼 고기 두껍삼

숙성 삼겹살 2인분입니다. 300g인데, 좀 적어 보여도 두께가 좀 있습니다. 

비계도 지나치게 많지 않고 아주 균일하게 좋습니다ㅎㅎ

 

몇도가 최적일까?

두껍삼의 모든 고기는 그릴러라고 하는 전문 직원이 구워준답니다.

불판 온도 체크는 기본이고, 타이머로 시간도 체크해서 구워주신답니다.

타이머 소리 덕에 간혹 뒤집는 시간을 놓치는 일도 없어서 굉장히 좋았어요.

 

다 구워졌다! 아주   맛있다..

혹시나 별로일까 걱정했지만 아주 맛있었어요. 아까 고기상태만 봐도 예상 가능했죠.

특히 허브솔트에 찍어먹으니 아주 맛납니다.

근데 기름이 좀 적어서 인지 고기가 좀 식으니 살짝 질겨졌어요.

 

잘려지지 않은 항정살은 처음보는듯?

그래서 원래는 목살을 주문하려다가, 이번에는 부드러운 항정상을 주문했습니다.

항정상 2인분입니다. 흡사 닭갈비처럼 생겼네요.

 

감자와 떡도 리필해주셨네요.

역시나 우리의 그릴러께서 맛있게 구워주시네요.

 

여기는 항정상이 진짜입니다.

항정살이 아주 맛있었어요.

특히 아까 꼬치 소스를 살짝 찍으니 그 맛이 배가되네요.

 

 

순식간에 항정살을 해치우고, 마지막 후식으로 뭘 먹을까 하다가,,,

가브리살 1인분을 추가했습니다.

 

오늘 고기 폭주다

등심과 목심 사이의 가브리살. 기대됩니다.

 

이렇게 잘라놓으니 약간 규카츠처럼 생겼네

가브리살은 몇 점 없어서 다 구워진 사진도 없네요.

너무 오래 구웠는지 약간 질겨서 저는 개인적으로 항정살이 제일 맛있었습니다.

 

오랜만에 고깃집을 그것도 아주 오랜만에 강남에서 배부르게 식사했네요.

 

"아까 말한 것처럼 정말 옷에 냄새도 안 베었네요.

강력한 흡기구가 화로 밑에 있어서 그렇다네요."

 

기대한 만큼 아주 쾌적하게 식사하다왔습니다.

재방문해야겠습니다.

 

역삼 고깃집,

"두껍삼" 포스팅 끝!

댓글 영역